나를 위한 선물
사찰소개 봉인사 사찰소개입니다.
템플스테이 > 사찰소개
효심과 불심의 도량 천마산 봉인사
태어나서 죽는 날까지 삶을 여행하는 우리는 위대한 영혼

봉인사의 창건 연대에 대해서는 정확한 기록이 없어 알 수 없으나 봉선사 본말사지에 의하면 조선 초, 중기에 이미 있었던 절임을 알 수 있습니다.

봉인사의 창건 연대에 대해서는 정확한 기록이 없어 알 수 없으나 봉선사 본말사지에 의하면 조선 초, 중기에 이미 있었던 절임을 알 수 있습니다.

봉인사 사리탑 중수기비에 보면 이조 광해군 11년에 석가법인인 불사리가 중국을 통하여 이 땅에 들어 왔고 이듬해인 광해군 12년에 부처님의 위신력을 빌어 왕세자의 복과 명을 빌고자 태실을 조성하고 부처님 사리탑을 세웠습니다.

그 후 이곳 봉인사에서 주석 하시던 풍암 취우대사께서 탑 주위를 닦고 중수하신걸로 기록되어 있습니다. 구 한말 일제의 통치하에 봉인사 불사리탑은 일본으로 반출 되었고 절도 전소되어 폐사가 되었습니다. 1979년 대한 불교 원효종의 원로이신 한 길로 스님께서 폐사가 된 절을 다시 일으켜 교화 하리라는 원력을 갖고 봉인사를 재건하기에 이르렀습니다.

도량 확장 공사도중 땅에 묻혀 있던 풍암 대사의 비석이 발견 되었고 비문에 의해 봉인사의 사리탑에 대한 내용을 알게 되었습니다

수소문 끝에 봉인사 불사리탑이 일본 오오사카 미술관 정원에 전시되어 있음을 확인하고 1983년부터 당시 소유주에게 편지와 사람을 보내어 탑의 반환 요청을 시작하였습니다. 봉인사의 재건은 옛 봉인사의 역사를 이음과 동시에 이 시대에 맞는 새로운 불교 문화의 창조를 위한 시작이기에 탑의 반환 교섭은 꼭 필요한 것이었습니다. 탑은 단순한 미술품일 수는 없는 것입니다. 봉인사에서 살다가신 옛 어른들의 정신이며 탑의 주위를 돌며 현세의 복덕과 내세의 안락을 발원하였을 수 많은 신남신녀의 정성과 얼인 것입니다. 그러기에 더욱 간곡하게 반환을 요구 하였습니다. 정부나 외무부에서는 그런 탑이 있는 지도 모르는 상황에서 말입니다. 그러나, 일본측 소유주쪽에서는 전혀 반응을 하지않았습니다.

그러다가 당시 대한 불교 태고종 법륜사 조실이신 덕암 큰스님께서 불적 성지순례차 스리랑카를 방문하시던중 바지라의 방장격이신 나라다스님으로 부터 부처님 진신사리를 기증 받아 오셨고 그 중 1과를 봉인사에 모시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일본에 있는 옛 봉인사탑과 유사한 모양의 탑을 조성하여 1984년에 모시게 되었습니다.